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화제

지자체 “구제역·AI에 돼지열병, 매몰지 확보 어려워”

기사입력 : 2019-12-12 10:37:05 최종수정 : 2019-12-12 10:37:05

 

지방자치단체와 농가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살처분한 돼지와 소, 닭 등을 묻을 곳이 더는 없다며 매몰처리 방식 개선 등을 요구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의 매몰처리 방식은 매몰지 확보가 어려운 데다 환경 오염과 비용 문제 등 부작용이 많기 때문이다.

 

지난달 14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0년부터 최근까지 구제역·AI·ASF 등 가축 질병 발생으로 조성된 매몰지는 모두 2517곳이다.


이 중 여전히 관리 중인 매몰지는 올해 ASF 발병 뒤 조성한 71곳을 포함해 모두 213곳이다.

 

나머지 2304곳은 매몰지 관리지침에 따라 관리대상에서 해제했다. 그러나 관리대상에서 해제됐다 하더라도 사체 잔존물이 그대로 남는 경우가 많아 다시 사용할 수 없는 형편이다.

 

현재는 침출수 유출 사고를 막기 위해 살처분 가축을 대형 용기(FRP)에 담아 땅속에 묻기 때문이다.

 

이전에는 구덩이에 비닐을 깐 뒤 살처분한 가축을 그대로 매몰했으며, 특히 구제역이 창궐했던 20102011년에는 가축을 산 채로 묻기도 했다.

 

구제역 피해가 컸던 파주나 연천지역 농장내부는 대부분 매몰용지로 사용돼 농장 내 매몰처리가 어렵다.

 

이같은 문제는 전국이 비슷한 상황이다.

 

문제는 이번 연천 매몰지 침출수 유출 사고는 매몰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데서 비롯됐다.

 

연천군은 매년 되풀이되는 구제역과 조류인플루엔자(AI) 발병에다 올해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까지 겹치면서 살처분 가축 매몰지 확보가 어렵게 되자 랜더링 방식(사체를 고온멸균 처리한 뒤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을 퇴비나 사료원료로 활용)으로 처리하다 ASF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인 살처분에 많은 시일이 걸리자 농림축산식품부의 독촉을 받고 급하게 군부대의 빈 땅에 매몰 처리하려 했다.


연천군 관계자는 연천은 과거 구제역 때 대부분 양돈 농가가 축사 내에 사체를 묻은 곳이라며 땅값 하락 등을 우려한 대부분 토지주가 매몰지 사용을 허락하지 않아 매몰지 확보가 어려웠다고 말을 전했다.

 

이 과정에서 매몰 처리에 필요한 플라스틱 재질의 용기 제작이 늦어진 데다 많은 비가 내리며 쌓아놓은 사체에서 침출수가 그대로 유출된 것이다.

 

방역 당국은 가축 질병 발생 때 확산을 막기 위해 랜더링 방식 또는 매몰 처리 방식으로 사체를 처리했다.

 

그러나 랜더링 시설이 많지 않아 많은 양의 사체를 한꺼번에 처리할 때는 매몰 처리할 수밖에 없는 처지다.

 

랜더링 처리는 현장에서 처리하면 사후관리가 필요하지 않고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고가의 처리시설이 부족해 많은 양을 한꺼번에 처리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다.

 

매몰 처리는 많은 양을 짧은 시간에 처리할 수 있으나 적정 매몰지 확보가 어렵고 재입식 때 불이익 우려와 악취 등으로 농장주와 인근 주민의 민원이 발생한다. 또한, 토지의 가치 하락으로 땅 주인이 매몰지 활용을 꺼리고, 사후 관리에도 많은 예산이 소요된다.

 

경기도는 이번 ASF 발병으로 195 농가의 돼지 32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이 중 147천 마리는 FRP 용기에 담아 매몰 처리하고 96천마리는 랜더링 시설에서 처리했다. 나머지는 이동식 열처리 등 기타 방식으로 처리했다.

 

살처분 비용 추정치는 6149천만원이다. 매몰처리 때 마리 당 소요되는 비용은 26만원, 랜더링 처리 때 드는 비용은 112천원으로 추산됐다.

 

경기도와 연천군 등 지자체는 매몰지 확보의 어려움 등을 호소하며 유럽 국가들처럼 매몰 방식에서 벗어나 처리시설을 갖출 것을 원하고 있다.

 

경기지역의 경우 연천과 포천에 1개씩, 2개의 랜더링 시설밖에 없어 하루 돼지 46천마리(60t)만 처리할 수 있는 등 시설이 부족해 절반가량을 매몰 처리했다.

 

스위스나 독일 등 EU 국가들은 토양 등 환경 오염과 과도한 비용 등을 이유로 비매몰 방식을 법제화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하루 270t을 처리할 수 있는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480억원을 들여 시설을 갖추면 평상시에는 도축장에서 발생하는 부산물 등을 처리하고 구제역이나 ASF 등 가축 질병 발생 때 신속한 살처분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매년 구제역이나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빌병이 발생, 경기지역의 경우 더는 매몰지를 확보하기 어렵다사체를 고온·고압으로 처리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매몰지가 필요 없는 동물자원순환센터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 데일리 화제부 기사>


Copyrightⓒ 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