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화제

靑, "한반도 긴장완화 도움 안돼....“ 北미사일 공개 하기로 결정

기사입력 : 2019-08-22 16:05:33 최종수정 : 2019-08-22 16:05:33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북한이 강원 원산 호도반도 일대에서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첫 번째는 약 430㎞, 두 번째는 690여㎞를 날아갔다. 지난 5월 9일 이후 77일 만의 미사일 도발이다. 

 

과거보다 미사일의 사정거리가 길어져 제주도를 포함, 한반도 전역을 사정권에 둔다는 점에서 실질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미사일은 이날 오전 5시34분과 5시57분께 각각 발사됐다. 북한의 도발은 8월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반발과 함께 미·북 실무협상을 앞두고 미국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합동참모본부 관계자는 “최근 (발사 장소) 인근 지역에서 김정은(북한 국무위원장)의 공개 활동이 있어 예의 주시하고 있었다”며 김정은이 직접 참관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이어 북한의 오전 첫 발사가 이뤄진 지 13시간 40여분 만인 오후 7시 14분께 언론에 이런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이처럼 신속하게 대응한 배경에는 최근 한반도 정세의 엄중함과 빈틈없는 한미 안보공조의 중요성,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해 단호한 경고 메시지를 보낼 필요성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의 행위는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긴장 완화 노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서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또 “이번 발사체가 새로운 종류의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분석됐다”며 지난 5월과 달리 미사일의 실체를 신속히 공개했다. 

 

미사일 발사 직후 NSC 회의가 즉각 소집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청와대는 “사태를 파악하는 데 시간이 필요했다”며 “대응 조치는 차질없이 진행됐다”고 강조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들은 최근 중동 정세에 대해서도 논의했고, 호르무즈 해협에서 우리 민간 선박의 안전한 항해를 보장하기 위한 방안들을 검토했다. 또 지난번에 발생한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 침범과 관련, 우리 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발사 직후 국가안보실로부터 관련 보고를 받았다. 다만 NSC가 열린 시간 경북 구미에서 일자리 투자협약식 일정이 잡혀 있어 NSC 회의에는 참석하지 못했다.

 

<아시아 데일리 화제부 기사>

 

Copyrightⓒ 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