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사회

다른 남성과 술 마신 애인 무참히 살해한 20대 무기징역 선고

기사입력 : 2019-07-25 14:40:27 최종수정 : 2019-07-25 14:40:27


 

지난달 2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는 살인 혐의로 기소된 박모(27)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자신이 아닌 다른 남자를 만났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여자친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20대 남성에게 사형이 아닌 무기징역이 내려졌다.

 

앞서 박씨는 지난 16일 새벽 서울 관악구의 오피스텔에서 여자친구 A(26)씨를 살해했다.

 

흉기를 이용해 수십 번 A씨의 몸을 찔렀으며 흉기에 찔린 A씨는 결국 사망했다. 

 

박씨가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이유는 그저 다른 남자를 만났기 때문이다. 박씨는 살인을 저지르기 전 우연히 A씨가 자신을 속이고 다른 남자와 술을 마시고 있음을 알게 됐고, 연락이 닿지 않자 흉기를 들고 A씨의 오피스텔로 찾아갔다.

 

그는 잠들어 있던 A씨를 깨워 카카오톡 메시지를 볼 수 있도록 휴대전화 비밀번호를 해제할 것을 강요하면서 폭행하고, 도망치려는 A씨를 붙잡아 감금하고는 담뱃불 등으로 몸을 지지기도 하며 가혹 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어 자신의 분이 풀리지 않자 결국 A씨의 몸을 수십 차례 찔러 사망에 이르게 해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피해자를 무자비하게 폭행하고 수십 차례 찔러 매우 잔혹한 방법으로 살해했다""그 과정에서 겪었을 피해자의 정신적·육체적 고통이 어떠했을지 짐작조차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으며, "박씨는 피해자나 유족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용서받기 위한 진지한 노력을 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수사와 재판 과정에서의 태도를 보면 진정으로 참회하고 반성하는지 의문"이라고도 지적과 함께 말을 덧붙였다.

 

또한 "피고인은 한 번 결혼해 자녀가 있는 사실을 숨긴 채 피해자와 교제하고도, 다른 남자와 술을 마시고 있었다는 이유만으로 피해자를 무참히 살해했다"며 "범행 동기에 참작할 사정이 전혀 없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박씨가 범행 후 이웃의 신고로 경찰관이 도착했을 때 캐리어를 열어두고 주변의 피를 씻어내고 있던 등의 행동을 보면 범행을 은폐하려고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박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하는 한편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도 명령했다.

 

<아시아 데일리 사회부 기사>

 

Copyright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