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사회

공기업의 일자리 채용시장…하나 둘 드러나는 문제점

기사입력 : 2018-11-20 13:34:32 최종수정 : 2018-11-20 13:34:32

 

정부의 정책 시행으로 인해 단기채용은 늘어났지만 공기업 채용의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다.

 

지난달 22일 박맹우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 관할 아래 공공기관에 제출된 단기 일자리 추가 고용계획중 단기 일자리 확충에 대한 공문을 기획재정부로부터 공기업 및 공공기관에 보내 압박하였다.

 

정부의 압박으로 인해 2~3개월 단위의 짧은 단기 일자리는 수백 개씩 만들어지고 있는 상황이지만 정규직 확대 방침이 진행됨에 따라 고용세습의 문제로 다수의 임직원 가족, 친인척의 정규직 전환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이다.

 

한전KPS의 경우 연말까지 239명의 단기채용을 늘리겠다고 기재부에 보고 하였으나 지난 4월 임직원 자녀 11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 것이 확인되며 고용 세습논란에서 휩싸였으며, 보고했던 인원을 포함하여 정원(6236)30%1777명을 임시직으로 채웠고 이는 지난달 정비공사 보조인력 등 계약직 1538명이 함께 포함되어 있는 인원이다.

 

한국가스공사도 연말까지 64명의 단기채용 예정이었으나 사정이 다르지 않다.

 

지난 8월 비정규직 1245명 중 1203명을 정규직 전환으로 확정하였으나 그 중 2.1%25명이 임직원 관계자 또는 가족관계인 것으로 확인되어 일부 고용 세습이 이루어진 것을 알 수 있었다.

 

이와 관련하여 사측에서는 연말에 정규직 전환 대상자에 대한 내용을 확정 지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단기 채용 자리의 증원에 대해 현재 산업부 산하기관 41곳 중 일부만 답변이 확인되었고 공기업의 14곳 중 연말까지 추가적으로 채용하기로 한 일자리는 총 1252개인 것으로 확인되었고, 단기 아르바이트, 계약직의 일자리는 더 늘어날 전망으로 보여지고 있지만 단순 업무 위주인 사무보조(자료 입력)와 지원서 접수 정리, 식당 보조 등으로 초점이 맞춰질 예정이다.

 

고용 세습에 대해 일부 유지되고 있는 것에 대한 문제점이 드러나자 박 의원은 기재부가 일자리 실적에 매몰돼 공기업들을 몰아붙이는 와중에 기업 내부에서는 경영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임직원 친인척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고 있다며 덧붙였으며 국정조사를 통하여 공기업 전반의 채용 실태를 철저히 점검해야 한다고 의사를 전달하였다.

 

<아시아 데일리 사회부 기사>

 

Copyright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