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정보

ELS 시장 규제…시장 축소 불가피

기사입력 : 2020-08-25 16:44:31 최종수정 : 2020-08-25 16:44:31

 

금융당국이 파생결합증권(ELS·ELB·DLS·DLB)과 관련해 총량규제 대신 발행 물량에 대한 레버리지 비율, 유동성 비율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다. ELS 등을 발행하는 증권사의 경우 최종 만기가 아닌 조기상환 시점을 기준으로 유동부채가 산정된다. 또 원금 비보장 파생결합증권을 많이 발행할수록 레버리지 비율(자기자본 대비 총자산 비율)상 부채 금액 반영비율이 가중된다.

 

지난 3월 글로벌 증시가 동반 급락하면서 국내 증권사들이 찍어낸 ELS에서 대규모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이 발생해 금융시장 교란 요인으로 부상하자 재발을 막기 위해 넉달 만에 종합대책을 마련한 것이다.

 

ELS 발행 규모는 2016100조원을 돌파한 이후 4년 연속 100조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계속되면서 국민들이 예금 대안상품으로 인식되면서 지속적으로 규모가 확대됐다. 은행을 주로 이용하는 개인 일반 투자자 위주로 판매됐다. 전체 ELS82%, 개인투자자 판매액 중 88%가 은행 창구를 통해 판매됐다. 이른바 '국민 재테크 수단'인 셈이다. 하지만 금융당국이 ELS 발행에 제동을 걸면서 시장 축소는 불가피해졌다.

 

투자금융업계 한 관계자는 이번 규제는 파생결합증권 시장 전체에 대한 규제에 좀 더 초점이 맞춰진 것 같아 시장 축소도 우려되는 상황이다. 근본적인 해결방안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증권사가 유동성 비율 때문에 ELS 발행 규모를 줄인다면 투자자들 입장에서는 투자 기회가 많이 줄어들 수 있다. ELS는 베스트 셀러 상품이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니즈는 무조건 이어진다" 면서 "앞서 투자자는 본인 성향에 따라 ELS 구조를 고를 수 있었는데, 증권사들이 발행 규모를 줄이면 상품의 다양성도 줄어들 수 있다"고 우려했다.

 

<아시아 데일리 정보/재테크부 기사>

 

Copyright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