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가 다시 일으켜 세운 색조화장품이 성공 신화를 이루다.

고객센터

> 경제

휘발유, 비쌀수록 더 좋을까?

기사입력 : 2019-10-02 17:20:00 최종수정 : 2019-10-02 17:20:00

 

자동차를 가지고 있거나 운전하는 사람이면 어떤 휘발유를 쓸지 주유소에서 고민해봤을 것이다. 그중 고급유에 관심과 함께 넣으면 왠지 차가 잘 달리고 좋을 것 같지만 가격 때문에 차이가 있을지 몰라 주저하게 된다. 그렇다면 일반 휘발유와 고급유는 다른 차이가 있는지에 대한 궁금증은 국내의 소비자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동일했다. 

 

영국의 자동차매체에서는 고급유와 관련하여 소식을 전하였다. 빌 스터진스키 GM 파워트레인 연료효율담당 매니저와 인터뷰로 고급유에 대해 밝혀졌다. 매니저는 고급유의 이미지에 거품이 많이 있으며 일상 주행하는 자동차는 굳이 넣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고급유의 기준은 옥탄가로 정한다. 옥탄가란 휘발유가 연소할 때 이상 폭발을 일으키지 않는 정도의 수치인데, 기준을 0~100까지 정하고 숫자가 높을수록 우수한 옥탄가를 뜻한다. 고급유로 불리는 휘발유는 옥탄가가 95 이상 넘어가는 걸 뜻하며, 일반 휘발유는 평균 91~94정 도라고 한다.

 

옥탄가가 낮은 경우 연소 시점과 피스톤의 이상 폭발로 불규칙한 엔진의 열효율로 출력이나 토크 저하를 나타낸다. 특히 높은 성능을 지닌 차의 경우 단시간 안에 강한 성능을 쏟아부어야 해서 옥탄가에 예민할 수밖에 없는 부분이다. 이러한 경우에 고급유를 권장하는 추세이다.

 

연료효율담당 매니저는 꼭 고급유를 넣어야 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하였다. 최근에 나온 자동차들은 부품의 내구성 및 소프트웨어가 좋고 출력이 높아 옥탄가 90 이상의 연료만 넣어도 충분하다고 했다. 정속주행하는 일반도로는 높은 엔진회전수를 쓰지 않아 운전자가 옥탄가의 차이를 쉽게 알기 어려워 고급유를 쓸지에 대한 여부를 스트레스를 받지 않아도 된다고 했다.

 

또한 고급유에 집중하는 것보단 동력을 전달하는 장치인 과급기의 상태, 베어링 마모도 및 접화 플러그 점검 등의 관리가 중요하다고 했다. 온도에 예민한 겨울철에는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고 열을 받았을 때는 역동적인 주행을 할 것을 당부했다. 운전자의 관심이 고급유를 넣는 것 이상의 효과와 역할을 해낼 수 있다는 것이다.

 

고급유가 쓸모가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서킷에서 시간 단축이나 승부를 위한 경주를 할 때는 필요할 수 있다고 전제한 뒤 만약 고급유를 준비하지 못했다면 옥탄 부스터와 같은 첨가제는 일시적인 성능을 향상할 수 있으니 써도 된다고 조언했다. 결과적으로 보면 스터진스키 매니저의 말은 꼭 넣는게 아닌 상황에 맞춰서 사용해라라고 권장했다.

 

<아시아 데일리 경제부 기사>

 

Copyright아시아 데일리 - 상업적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